주택 매매거래량 전달과 비슷
서울 미분양 주택 55가구 뿐
올 들어 월세비중 2.3%p 높아져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8월 전국의 주택거래량이 전달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내면서 ‘거래절벽’ 상황을 이어갔다. 미분양 주택수는 또다시 역대 최저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국토교통부는 8월 주택 매매거래량이 총 8만9057건으로 전달(8만8937건) 대비 0.1%, 전년 동월(8만8272건) 대비 4.4% 각각 늘었다고 1일 밝혔다.

서울 송파구 주공5단지를 비롯한 서울 시내 아파트단지 모습. [연합뉴스]

올 들어 8월까지 누계 거래량은 73만731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4만7569건)보다 13.0% 감소했다.

8월 서울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1만1051건으로 1년 전(1만4459건)보다 23.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이 크게 오른 상태에서 신고가 거래가 속속 나오고 있지만, 거래량 자체는 크게 줄어든 ‘거래절벽’ 상황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주택유형별로 아파트(6만1170건)는 전월 대비 3.0% 늘었고 전년 동월에 비해선 2.9% 증가했다. 아파트 외 주택(2만7887건)은 전달보다는 5.6% 줄었고 작년 동월 대비로는 7.9% 늘었다.

월별 전국 및 서울 주택매매거래량 [국토교통부 제공]

임대차 신고제 자료와 확정일자 신고 자료를 통해 파악한 8월 전·월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총 21만1462건으로 집계됐다. 전달보다 4.0%, 전년 동월 대비 20.6% 각각 증가한 것이다.

전세 거래량(11만6588건)은 전달보다 2.5%, 월세 거래량(9만4874건)은 6.0% 늘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11.5%, 34.0% 증가했다. 8월까지 누계 기준 월세 거래량 비중은 42.6%로 작년 같은 기간(40.3%) 대비 2.3%포인트 높아졌다.

지역별 전·월세 거래량을 보면 수도권(14만6597건)은 1년 전보다 5.8%, 지방(6만4865건)은 14.7% 늘었다. 아파트(10만765건)는 이 기간 16.3%, 아파트 외 주택(11만697건)은 24.8% 각각 증가했다.

8월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전달 1만5198가구보다 2.2% 줄어든 1만4864가구로 집계됐다. 정부가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0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부터 주택 수요 급증과 함께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다. 올해 3월 1만5270가구 수준으로 내려간 이후 등락을 반복하다가 7월 1만5000가구 초반에서 8월 1만4000가구 후반대가 됐다.

수도권 미분양은 1183가구로 전월 대비 14.3%, 지방은 1만3681가구로 1.0% 줄었다. 서울의 미분양 주택은 55가구에 불과했다.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은 8177가구로 전월(8558가구) 대비 4.5% 감소했다. 규모별로는 전체 미분양 물량 중 85㎡ 초과가 451가구로 전달보다 4.2% 감소했고, 85㎡ 이하는 1만4413가구로 2.1% 줄었다.


양영경 y2k@heraldcorp.com

[밀리터리 전문 콘텐츠 ‘헤밀’]
[헤럴드경제 네이버 채널 구독]

삭제하시겠습니까?
취소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